자유게시판대전화원협동조합은 조합원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기울이겠습니다.

게시판 글 확인
작성자 관리자 작성시간 2014-04-10 17:30:07 조회수 1738
제목 신화환.재사용방지 언론보도
내용 화원협동조합 “신화환 살리려면 실명제 도입해야”
화원협동조합 농림부에 건의 자율참여 한계… 투명성 제고 사용화환 재활용 방안도 모색
충청투데이 2014.04.11 원승일 기자

화환을 재사용해 부당 이득을 올리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화환 실명제’의 법제화를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0일 대전화원협동조합(서구 괴정동)에 따르면 결혼식, 장례식 등에 배송되는 화환의 재사용 방지를 위해 시행 중인 화환 실명제에 전국 화원 업체가 의무적으로 동참하려면 법제화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화환 실명제 법제화는 새 꽃, 재활용 꽃 등 꽃의 정보를 화환 제작자의 이름과 함께 표기하는 것을 법으로 의무화하자는 것이다. 화환 실명제가 도입되면 생화 화환과 재활용 꽃 화환의 구분이 명확해져 화환의 시장 가격이 투명해진다.

소비자들은 화환 재사용 여부를 사전에 알 수 있게 돼 화환을 믿고 구입할 수 있게 된다. 대전화원협동조합은 화환 실명제가 정착되면 신화환(생화로 만들어진 1단 화환)의 보급률도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영록 대전화원협동조합 이사장은 “꽃 재활용 여부가 공개되면 재사용된 화환을 사려는 고객이 몇이나 되겠느냐”며 “소비자들은 자연스럽게 생화로 만든 신화환을 찾게 될 것이고, 점차 결혼식장이나 장례식장에서 화환 재사용이 줄어들게 되면 화환 문화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훼 농가들도 안정적인 수입을 보장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생화를 이용한 화환 소비가 늘게 되면 농가들의 소득도 커지기 때문이다.
사용된 화환을 폐기하는 것은 자원 낭비라는 주장에 따라 생화를 화환이 아닌 다른 용도로 재활용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화원협동조합은 화환에 사용된 생화를 가져다 관을 포장하는 꽃관보로 활용하거나 꽃을 원하는 고객들이 집으로 가져가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문제는 이 같은 화환 실명제가 법적 강제성 없이 시행되다보니 제대로 정착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개별 업체들의 자율적 참여에 의존하다보니 실명이 표기돼 유통되는 신화환의 수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화원협동조합은 한국화원협회와 함께 화환을 실명 없이 유통하다 적발되면 처벌이 가능하도록 법제화 할 것을 농림축산식품부(농림부)에 건의해 했다. 농림부도 화환재사용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으로 화환 실명제의 법제화 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농림부 관계자는 “현재 화환 실명제에 대한 소비자 의견을 수렴하는 등 검토 단계에 있다”며 “신화환 홍보 등 화환재사용 방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원승일 기자 won@cctoday.co.kr
이전, 다음글 목록
이전글 신화환.재사용방지 기사 관리자 2014-04-11
현재글 신화환.재사용방지 언론보도 관리자 2014-04-10
다음글 충청투데이 이영록이사장 인터뷰 기사 관리자 2014-04-01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